강아지 자궁축농증 증상 00만 기억하자 – 황철호원장

중성화 수술에 대해 많은 분들이 수의사에게 물으면, 그 대부분은 유선 종양이나 자궁 축농증의 예방입니다.

>

안녕하세요 두리틀동물병원 황철호원장입니다.최근에는 많은 사람들이 중성화 수술을 하기 때문에 유선 종양이나 자궁 축농증이 상당히 줄었습니다.

>

하지만 강아지가 불쌍하다는 이유로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는 분들도 의외로 많습니다.저도 자주 듣습니다.중성화 수술이 과연 올바른 선택인지… 이 부분은 나중에 따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

대부분의 수의사의 대답은 유선 종양이나 중성화 수술을 예방하기 위해 수술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실제로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은 8세 이상의 개에서 자궁 축농증 발병률이 높습니다.

>

초음파를 보면 자궁 내막염도 아주 잘 알 수 있는 것입니다.이 경우 생식기 측 세균에 감염되면 자궁 축농증으로 발병할 가능성이 높습니다.문제는 자궁 축농증의 경우 초기에 예민하게 확인하지 않으면 발견이 어렵습니다.

>

1. 자궁목이 열려있는 경우에는 생식기 쪽으로 생리구멍이 아니라 고름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확인하기 쉽습니다.

>

2. 하지만 자궁목이 닫혀있는 경우는 생식기 쪽에 고름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겉보기에는 알 수 없습니다.증상도 명확하지 않습니다.단순한 식욕 부진이나 구토의 증상으로 특정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그 경우는 정말 뱃속에서 자궁이 커질 때까지 눈치채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

너무 늦으면 뱃속에서 자궁이 파열되어 복막염으로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얼마 전 내원한 환자도 1주일 전부터 이상한 증상이 나타난 것 같습니다.식욕이 떨어지고 산책을 좋아하던 아이인데, 산책을 하려고 하지 않거나, 오줌을 어디든 싸기 힘들어서 동네 병원에 내원했다고 합니다.

>

그래서 디스크 증상이라고 진단 받았습니다만, 약을 먹어도 별로 나아지지 않기 때문에 저희 병원에 내원했습니다.증상만 들었을 때는 디스크가 가장 심하게 의심을 받곤 합니다.근데 아이 나이가 12살이라서 중성화가 안 돼서 검사를 해봤는데

>

자궁축농증이 확인되었습니다.이 아이의 경우 자궁구가 막혀 있는 타입이므로 방치하면 점점 자궁이 커집니다.그래서 수술이 필요한 경우로, 증상은 정말 예측할 수 없습니다.그렇기 때문에 중요한 포인트는 정기적인 초음파 검사가 무엇보다 중요한 것입니다.

>

특히 8세 이상 중성화되지 않은 암컷이라면 정기적으로 자궁이나 난소 상태를 확인하고 미리 대비해야 합니다.생식기로 농도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꼭 주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