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 가드닝~ 허브 키우기 어렵지 않아요.

토종 허브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허브는 노지월동(제주도와 일부 남부지역 제외)이 어렵고, 대규모 재배시설이나 온실성이 없는 단독주택에서 키우기 어렵지만 아파트 발코니나 베란다에서는 의외로 키우기 쉽습니다.베란다 화분으로 키우면 수시로 수확해 요리나 차로 이용할 수 있어요.

번식하는 식물이 많아 허브도 파종, 꺾꽂이, 물병 등 다양한 번식이 가능합니다.파종 파종의 장점은 병충해에 강하게 모양을 만들어서 기르기 쉽다고 합니다.단점으로는 성장이 느리고 부모와 다른 유전적 변이가 생길 수 있습니다.

>

>

씨앗 파종은 기온 20˚ C안팎, 습도 80%정도 맞추어 주었을 때 발아율이 가장 좋았습니다.로즈마리, 바질 등 ‘흡주팽대’를 하는 종은 물을 충분히 흡수한 뒤 포트로 옮기면 발아율도 높아지고 종 소모율도 낮아집니다. *수병, 꺾꽂이 삽목과 꺾꽂이는 모목의 뛰어난 유전적 성질을 그대로 이어받아 빠른 성장과 수확시기를 단축할 수 있으나 단점으로 병충해에 약하며 특히 꺾꽂이가 오염된 경우 꺾꽂이에 실패할 확률이 높고 성공하더라도 병이 따라다니므로 처음부터 건강한 꺾기를 고르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

하나하나 키웠더니 이렇게 늘었네요.

사랑하는 로즈마리

로즈마리 화분재배

>

레몬글라스가 ‘늘어진다’

레몬그라스(lemongrass)

레몬그라스 꽃

>

모링가, 구문초, 레몬밤, 오레가노, 바질이 보이네요.

토피아리그문소우

>

레몬 바질, 라벤더, 토피어리 로즈마리 그 후 노쇠한 장미 허브가……

외목 대장미 허브

라벤더 이쁘게 키우기 위한 모음집

>

3학년, 그리스 미니 바질과 10층 로즈마리,

바질의 모든 것

로즈마리 10단 수현과 육성하는

>

씨에서 길러낸 토피어리 로즈마리

로즈마리 발아에서 토피어리까지…

>

야외에서도 열심히 단련된 골든로즈마리와 올, 발아에 성공한 목초, 그리고 꺾꽂이 해나.

>

이웃집 알라맘께서 보내 주신 커다란 월계수를 보내셨고, 꺾꽂이에서 다시 시작하신 월계수가 강렬한 태양 아래서 잘 자라고 있어요.

>

꺾꽂이는 아무렇게나 꽂아두면 잘 될 것 같네요. 가지치기를 해서 생긴 줄기를 꽂아 두었는데 새싹이 나오는 걸 보니 뿌리를 내린 것 같아요.왼쪽에는 정수 2라는 로즈마리에 꽃은 처음 봤어요. 상수 2의 로즈마리는 다음 자세히 설명합니다.

>

파파야 나무 밑에 두고 키운 레몬바베나가 모양을 만들어 갑니다. 나눔에 열심이었던 인도 인삼이라 불리는 아슈와 간다는 씨앗이 또 맺어지는군요.

>

꽃을 세개씩 피웠다 울금, 그리고 17년째 키우고 있는 우리 집의 상비 약 알로에 베라가 모습을 보이네요.

알로에베라

강황 육성

발코니 허브 관리 팁* 발코니 특성상 부족한 햇빛과 통풍은 LED와 선풍기를 적절히 이용함으로써 해결이 가능합니다.* 겨울 보온은 葛과 비닐하우스에서 해결.최근에 지은 아파트는 보온 걱정이 없겠지만, 우리집처럼 오래된 아파트는 베란다 창문에는 이불을 붙이고 허브에는 비닐하우스를 만들어 주면 냉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허브 월동 온도표

>

베란다에서 허브를 키우면 푸른 녹색을 보며 즐거움을 주고 상큼하고 시원한 향기가 집안에 은은히 풍겨 마음을 안정시킵니다.신선한 허브를 수시로 수확하고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 이 또한 큰 매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