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성서] 만나고 싶었습니다 | 탤런트 서현진

[생활성경 2013년 02월] 보고 싶었습니다그의 꿈이 더 아름다운 이유 탤런트 서현진

>

몇 번이나 미뤄진 만남의 날짜를 걱정해서인지! 약속장소로 향하는 동안 쏟아지는 함박눈까지 불편함보다는 축복으로 다가갔다. 온 나라가 눈이 하얗게 덮인 날 탤런트 서현진 씨를 만났다.드라마 짝꿍으로 용감한 여의사에 깊은 인상을 남긴 뒤 얼마 전 막을 내린 신들의 만찬에서는 악역이면서 처량함을 자아내는 연기로 주목을 받았던 서현진. 최근에는 연속극 오자룡이 간다에서 소박한 여성 나진주 역으로 우아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그런데 연속극이라 벌써 몇 주째 강행군이라고 한다. 빡빡한 스케줄 때문에 거의 떼쓰는 것처럼 약속하느라 몸도 마음도 지쳤을까봐 조금 걱정이 됐다. 하지만 서현진 씨는 만나자마자 박장대소하며 기뻐했다. 궂은 날씨에 먼 곳까지 와줘서 고맙다고 오히려 사과하면서.2001년 걸그룹 밀크로 데뷔한 뒤 지난해 말 MBC 연기대상에서 우수연기상을 수상할 정도로 이제는 연기자로 굳건히 자리 잡은 서현진 씨는 자신의 미니홈피에 서현진 가브리엘라라는 이름을 올릴 정도로 열성적인 가톨릭 신자다. 가톨릭 교회의 여러 활동에서도 자주 만나 바쁜 일정 속에서 어떻게 신앙생활을 하는지 먼저 물었다. 평일에 촬영 스케줄이 잡히면 토요일에 특전미사를 드릴게요. 토요일 전주가 어려울 때는, 하나님의 기도를 33번 올립니다. 기대 이상의 답에 놀라고 있지만 매일 평일 미사를 할 수 없어 묵주를 열심히 바치고 있다고도 했다.신앙 얘기를 꺼내면 얼굴에 반짝 반짝 생기가 났고, 그는 신앙을 통해서 많이 치유되었다고 말해서 제 기도 체험을 들려준다. 누군가를 일주일 내내 싫어한 적이 있었어요. 너무 힘들었지만 길을 가다가 우연히 성당이 보여서 무작정 들어가 앉아있었어요. 그 후 무릎을 꿇고 기도했고, 그 후로는 제대 전에 엎드려 울었습니다. 2시간이나. 하지만 이상하게도 미움이 싹 사라졌어요.그 순간 아, 신이 계시는구나!라는 확신이 들었고 그 후로 흔들리지 않았다고. 그래서 나에게 있어서 신앙은 과거에는 위로였단다. 그리고 지금은 희망이라며 다시 활짝 웃는다.재능기부와 자원봉사를 통해 교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온 서현진 씨는 2011년부터 서울대교구 한마음한몸운동본부 자살예방센터 ‘생명수호천사’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실은 가까운 지인을 자살로 잃었는데, 이상하게도 그 해에 ‘생명수호천사’ 제안을 받게 되었어. 자살은 자살한 그뿐 아니라 그 가정도 풍문이 희미해지고 가족의 삶까지 피폐하게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그래서 자살에 이르기 전에 우울증을 앓고 있을 때 도와야 한다고 힘주어 말하는 그에게서 안타까움과 절박함이 전해져 왔다.자신의 인생 목표를 바꾼 것으로 서현진 씨는 2005년 몽골로 떠난 치ヌリ누리 봉사를 꼽았다. 완전히 남을 위해 뭔가를 할 때 가장 행복하다는 걸 알았어요. 그리고 하루 종일 기도 속에서 보낸 체험도 잊을 수 없습니다.그때 언젠가 봉사의 삶을 살겠다는 결심을 했다. 2008년 캄보디아에서의 두 번째 봉사활동도 이 꿈을 더욱 굳건히 해줬다고 한다. 그리고 그때 내가 돌보던 아이의 이름을 가르쳐 줄게. 두문바일의 한 자 한 구절 정중하게 발음하는 그의 목소리에 아이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이 묻어난다.

>

웃음이 참 예쁜 서현진 씨를 만나고 돌아오는 길에 여전히 함박눈이 내리고 있었다. 유달리 따스하게 느껴지는 눈송이를 바라보다가 문득 한 자선단체의 홍보광고로 아프리카 어린이를 끌어안고 있던 노년의 오드리 バーン번이 떠올랐다. 이미 주름진 얼굴이었지만 젊고 화려했던 영화 속 모습보다 더 깊은 감동을 주었다… 그 아름다운 얼굴 위에 서현진 씨의 밝은 모습이 새로 그려졌다.이 함박눈처럼 그에게 항상 은총을 듬뿍 베풀어 주시기를, 그 아름다운 꿈이 꼭 이루어지기를. 그와의 따뜻한 만남은 어느새 간절한 기도로 이어지고 있었다.

구독문의://goo.gl/z9Tn1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