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는 웨어러블의 미래가 될 것인가? ⭐

>

요즘 주위를 둘러보면 스마트워치를 착용하는 사람을 찾는 것만큼 어렵지 않지만 스마트워치가 일상으로 돌아온 것은 최근의 일이다. 예전부터 손목에 컴퓨터를 얹는 상상은 누구나 하고 있었다. 비범한 누군가가 만들어낸 아이디어가 아니다. 제품이 종종 나오기도 했지만 아무도 모르게 슬그머니 사라졌다. 피트니스 트래커 정도가 나름대로 인기를 끌었다.소비자는 누구에게도 쉽게 손목을 건네지 않았다. 충분히 필요하고 매력적인 제품이 나오기를 기다리며 자리를 비웠다. 2015년에 발매한 어떤 스마트 워치가 출시되기 전까지 말이다.​

>

.
日 아유미, 미혼 상태로 또 임신 아버지 같다 일본 톱스타 하마사키 아유미(42)가 둘째 아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배우 김범이 4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왔다. 골목식당 백종원 일침 생각 자체에 문제 오늘(7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6번째 골목 중곡동 시장 앞 골목 다섯 번째 편이 공개된다. 구미호뎐 정이서→방송작가 변신 본방사수 독려 구미호뎐 배우 정이서가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 스마트 워치의 대명사인 애플·워치는 2015년 4월 미국 일본 등 1차 발매 국가에 발매된다. 국내에는 그 해 6월에 판매를 개시했다. 출시 초기에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는 사람도 있었다. 철저히 스마트폰에 종속적이고 자주 사용할 만한 핵심 기능이 적다는 이유에서다. 그리고 화면을 크게 설계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공개할 수 있는 정보량도 한정돼 있다.하지만 소비자들은 애플의 워치에 큰 기대를 걸었다. 대부분 애플워치의 미래를 밝게 전망했다. 애플워치는 피부에 밀착된 웨어러블 기기이기 때문에 다른 어떤 기기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신체 정보를 측정해 제공한다. 사용자의 걸음수와 이동거리를 측정해 이를 기반으로 소모된 칼로리를 알려준다. 심박수 측정과 낙상 감지 등 건강 관련 기능도 추가했다. 메시지나 날씨를 확인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 알림도 받는다. ​

>

시계 측면에 위치한 디지털 용두는 전통적인 시계에서 스마트워치로 전환될 때 걸리는 이질감을 줄일 뿐 아니라 사용자 경험 면에서도 탁월한 선택이었다. 시계줄도 스포츠밴드, 가죽, 메탈 등 다양한 소재를 제공해 선택지를 늘렸다. 개성과 안목이 사람마다 다르고 목적과 환경에 맞는 스타일 연출을 한다는 배려를 한다. 브랜드 수요층을 염두에 두고 에르메스(Hermes)와 협업해 고급 가죽밴드를 내놓기도 했다.​, 애플·워치 시리즈 3에서는 셀룰러 버전을 내놓고 스마트 폰에 구속된 애플·워치를 해방했다. 이동통신 기능을 갖춘 독립된 기기로 진화한 것이다.​ 최근 발표한 애플·워치 시리즈 5는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AOD)을 채택하고 화면을 터치하지 않더라도 화면이 늘 붙어 있어 나침반 기능을 추가하여 이동 방향과 경사, 고도, 위도 등 각종의 위치 정보를 제공한다. 여성들을 위해 생리주기 관리기능을 도입해 건강관리 영역을 늘리고 있다.​

>

애플워치 판매는 꾸준히 늘었다. 2017년 4분기에는 애플·워치가 스위스 시계 매출보다 더 많은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시장 조사사 카운터 포인트·리서치는 이 보고서에서 2018년 스마트 워치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41% 올랐다고 밝혔다. 애플은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 워치 판매 35.8%로 1위를 차지했다. 점유율에서 2위 삼성(11.1%)을 큰 차이로 따돌렸다.​

>

​ 시장 조사 회사 IDC는 애플·워치 출하량이 2019년 9180만대에서 2023년에는 1억 3160만대로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장 점유율도 큰 변화가 없는 1위를 지킨다고 예상했다. 시간정보를 휴대전화로 확인하는 추세에 스마트워치의 등장으로 시계제조업체들도 변화를 받아들여야 했다. 시계업체들은 중저가 라인을 축소하고 고급 라인을 강화하기 시작했다.아이폰이 애플에 기여하는 정도에 비하면 애플워치는 초라해 보일지 몰라도 잠재력에서는 뒤지지 않는다. 시계를 넘어 스마트폰의 위상을 대체할 것이라는 관측이 이를 뒷받침한다. ​텍 플러스 에디터 나유그오은 tech-plus@naver.com​ ​*네이버텍 구독한다.

>

*테크플러스텔레그램 구독*

>

​​​

.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환절기에 접어들었다. GC녹십자엠에스가 현장진단(POCT, Point of Care Testing) 제품부터 코로나19 진단키트까지 유럽시장 공략에 나섰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환기가 잘 안 되는 실내 등 이례적인 환경에서 코로나19가 공기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고 공식 인정했다. 한 해 불면증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사람이 6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생리대 발암물질 검출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하다.